갱년기 초기증상? 시도 때도 없이 후끈후끈 잠 못드는 밤, 언제까지 이래야해?!

시도 때도 없이 후끈거리는 얼굴과 다 꼴보기 싫은 감정을 느낀 적 있는가? 최근 갑작스레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갱년기를 의심해 봐야 한다. 심리적인 변화는 물론 신체적 변화까지 함께 나타나는 이 녀석. 중년이라면 누구에게나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현상이지만 초기 갱년기를 맞은 사람이라면 너무나 당황스럽고 걱정이 앞설 것이다. 그러나 알고 나면 대처하기 쉬워진다. 불쑥 찾아온 반갑지 않은 손님 갱년기! 슬기롭게 대처할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갱년기 초기증상

갱년기 초기증상? 갱년기란?

갱년기는 난소기능이 감소하면서 폐경과 관련된 신체적 및 심리적 변화를 겪는 시기를 말한다. 여성은 보통 45세~55세 사이로 폐경을 맞이하는데 이 기간 동안 생리양이 줄거나, 불규칙 해진다. 보통은 폐경 전후로 1~2년간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지만, 길게는 5년까지 가기도 한다.

여성 갱년기, 대표증상

  • 의욕이 없고 우울하다.
  • 갑자기 얼굴이 달아오르거나 땀이 난다.
  • 가슴 통증과 함께 답답함을 느낀다.
  • 밤에 잠을 자다가 자주 깨며, 쉽게 잠들 수 없다.
  • 가슴이 자주 두근거린다.
  • 쉽게 피로감을 느끼고 몸에 기운이 없다.
  • 신경이 날카롭고 쉽게 화를 낸다.
  • 소변을 자주 보거나 요실금 증상이 있다.
  • 여기저기 쑤시고 관절이 아프다.
  • 머리가 자주 아프고 어지러움이 있다.

갱년기는 난소기능이 감소하면서 폐경과 관련된 신체적 및 심리적 변화를 겪는 시기를 말한다. 여성은 보통 45세~55세 사이로 폐경을 맞이하는데 이 기간 동안 생리양이 줄거나, 불규칙 해진다. 보통은 폐경 전후로 1~2년간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지만, 길게는 5년까지 가기도 한다.

갱년기 극복을 위한 슬기로운 방법

건강한 식습관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많이 들어간 식품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콩, 브로콜리, 양배추, 석류, 칼슘 등에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하여 갱년기에 좋다. 이 외에도 재철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여 비타민, 미네랄 등을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

규칙적인 운동

갱년기에는 무기력감과 우울감이 쉽게 찾아온다. 무기력함에 눌려 집에만 있지 말고 몸을 움직여 걷기운동이라도 해보자.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피로가 누적될 수 있으므로 일주일에 3번정도 30분가량 가볍게 걷기 혹은 요가등으로 몸을 움직여보자.

갱년기 영양제

건강한 식습관과 운동을 병행하고 있다면 영양제를 함께 먹어준다면 더욱 시너지를 낼 수 있다.

  • 석류추출물, 회화나무 열매 추출물 : 식물성 에스트로겐을 보충할 수 있다.
  • 홍삼 : 노화를 방지해주고 갱년기 증상과 심현관 예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비타민D : 우울감과 불면증 완화에 좋다.
  • 칼슘 :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
  • 오메가3 : 몸의 염증 수치를 개선할 수 있다.

FAQ.

Q. 남성도 갱년기가 오나?

A. 그렇다. 남성의 경우는 갱년기를 잘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남성의 경우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줄어드는데, 우리나라 40대 남성 중 약 30%가 겪는 증상이다. 원인의 경우에는 잦은 음주나 흡연, 비만과 같은 잘못된 습관이 남성호르몬을 감소 시키며, 스트레스도 그 원인 중 하나이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eave a Comment